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업 2021.10.26

삼성전기 오창열 상무, ‘전자·IT의날’ 대통령표창 수상

□ 반도체 패키지기판 핵심기반기술 개발해 한국 기판산업 경쟁력 제고
   - 세계 최초로 초슬림 패키지기판 개발해 기술 수준 제고
   - 삼성전기, 모바일 AP용 패키지기판 세계 1위 달성 기여
   - 협력사와 기술 협력 통한 국내 소재부품 산업 생태계 강화


□ 삼성전기, 핵심 기술력 바탕으로 서버, 네트워크용 등 성장시장 대응력 강화
 

대통령 표창, 삼성전기 오창열 상무, 제 16회 전자IT의 날, 제 16회 전자IT의 날 기념행사 2021.10.26(화)
삼성전기 오창열 상무가 26일 코엑스에서 개최된 ‘제16회 전자·IT의 날’ 시상식에서 한국 반도체 패키지기판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습니다.

 

※ 반도체 패키지기판, 반도체 칩과 메인보드(기판)를 연결해 전기적 신호와 전력을 전달하고 반도체를 보호하는 제품
전자·IT의 날 행사는 2005년 전자 수출 1000억달러 돌파를 기념해 제정됐고, 전자·IT산업 발전과 국가 위상 향상에 기여한 유공자를 대상으로 산업훈장, 산업포장, 대통령 표창, 국무총리 표창, 장관 표창 등을 포상합니다.
   

삼성전기 기판개발팀장 오창열 상무

 [삼성전기 기판개발팀장 오창열 상무]


삼성전기 기판개발팀장 오창열 상무는 1997년 삼성전기 입사, 반도체 패키지기판 핵심기술을 개발하며 국내 기판 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켰습니다.

특히, 2004년 세계 최초로 두께 130μm이하의 가장 얇은 반도체 패키지기판을 개발해 박형 낸드플래시 메모리 상용화에 기여했고, 2009년 고난도의 모바일 AP용 패키지기판을 개발하고 생산 효율을 높여 삼성전기가 업계 1위를 달성하도록 이끌었습니다. 또한, 협력사와 기술협력을 통한 동반성장, 산학 협력을 통한 우수 인재 육성 등 국내 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힘써 왔습니다.

오창열 상무는 “최고의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열정을 함께 한 우리 엔지니어들과 영광을 나누고 싶다”며 “최첨단 반도체 패키지기판의 핵심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반도체의 성능 차별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1991년 기판사업을 시작한 삼성전기는 세계 유수의 기업들에게 제품을 공급하며 기판업계를 이끌고 있습니다. 특히 최고사양 모바일 AP용 반도체 패키지기판은 점유율, 기술력 면에서 독보적인 1위입니다.
최근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시장 성장으로 반도체의 고성능화 및 관련 수요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특히 반도체 패키지기판은 초슬림, 대면적, 고다층, 미세회로구현 등 고난도 기술이 요구되며 반도체 성능을 높이는 핵심부품으로 부상했습니다. 삼성전기는 반도체 패키지기판의 차별화 기술력을 바탕으로 관련 수요 및 서버, 네트워크용 등 성장시장 대응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연관기사

연관기사

TOP